신한은행 영업점 직원 2억원 횡령 의혹…은행 자체감사

[연합뉴스]
[연합뉴스]

[데일리시사닷컴]우리은행 ‘614억원 횡령 사태’ 등 금융회사에서 직원의 일탈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신한은행 영업점 직원이 2억원을 횡령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번 사건은 우리은행 횡령 사태 이후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화한 가운데 발생했다는 점에서 신한은행의 허술한 내부통제 시스템이 도마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15일 금융권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 12일 부산의 한 영점점에서 직원 A씨가 시재금을 횡령한 정황을 내부통제 시스템으로 파악하고 자체 감사에 나섰다. 사고가 의심되는 금액은 약 2억원 규모로 전해졌다.

 신한은행은 사태 파악 직후인 13일 오전 전 영업점을 상대로 내부 감사를 벌여 점검을 완료한 상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재 사고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며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더욱 힘쓸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우리은행 직원의 614억원 횡령 사건 발생 후 은행권은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금융당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에서 발생한 금전사고는 ▲ 사기 8건(6억8만원) ▲ 배임 3건(41억9천만원) ▲ 횡령유용 16건(67억6천만원) 등이었다.

손실액이 10억원을 넘는 금융사고의 경우 별도로 공시해야 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시사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