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거의 모든 사고에서 배터리 결함 발견"
LG엔솔 배터리 조달 올라 "별도 발열 문제"

인도 뉴델리에서 전기 스쿠터를 충전하는 남성.[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 뉴델리에서 전기 스쿠터를 충전하는 남성.[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데일리시사닷컴]인도 정부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전기스쿠터 화재 사고와 관련해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7일(현지 시간) IANS통신 등 인도 언론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지난달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를 구성해 관련 사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인도에서는 최근 퓨어EV(3건), 오키나와(3건), 올라 일렉트릭(1건), 지텐드라 EV(20건) 등 여러 전기차 제조업체의 스쿠터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했다.

    특히 지난달 20일 남부 텔랑가나주와 같은 달 23일 안드라프라데시주에서는 탈착식 배터리가 충전 도중 폭발하면서 각각 1명씩 숨지기도 했다.

    이후 니틴 가드카리 교통부 장관은 전문가 위원회가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무거운 벌금 등 엄한 조치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히며 정부 차원에서 강력한 대응에 나선 상태다.

    한 소식통은 IANS통신에 "전문가들이 거의 모든 전기스쿠터 화재 사고에서 배터리 셀과 베터리 디자인의 결함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베터리 셀은 양극재, 음극재 등으로 구성된 2차 전지의 최소 단위를 말한다.

    다른 한 소식통도 로이터통신에 "올라 일렉트릭 관련 사안의 경우 배터리 관리 시스템은 물론 배터리 셀에서도 문제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올라 일렉트릭은 한국 기업 LG에너지솔루션으로부터 배터리 셀을 조달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올라 일렉트릭의 전기스쿠터 S1 프로는 지난 3월 26일 서부 푸네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했으며 올라 일렉트릭은 이후 해당 스쿠터 1천441대를 리콜했다.

    오키나와와 퓨어 EV도 각각 3천215대, 2천대를 리콜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올라 일렉트릭은 전문가들의 초기 조사 결과 배터리 관리 시스템에는 과실이 없으며 별도의 발열 관련 사고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로이터통신에 올라 스쿠터 사고와 관련한 인도 정부의 보고서가 발표되거나 공유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사고의 원인을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보고서와 관련해서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도 정부의 최종 보고서는 2주가량 뒤에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의 전기차 제조업체는 현재 배터리의 대부분을 중국과 한국에서 수입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데일리시사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