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시사닷컴]건조 오징어를 신발을 신은 채 발로 밟아 제조하는 과정의 영상이 공개되며 논란이 되었던 식품업체를 식약처가 ‘식품위생법’ 위반행위를 적발하여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하였다.

10일 식약처는 영상 속에 등장한 제품의 포장박스를 토대로 해당 업체를 추적하여, 경북 영덕군 강구면에 위치한 ‘(주)농어촌푸드(건조 오징어 포장‧유통업체)’임을 확인하고 현장조사를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현장조사 결과, 식약처는 영상 속에서 드러난 것과 같이 해당 업체의 ▲건조 오징어를 작업 신발로 밟아 펴는 등 식품을 비위생적으로 취급한 행위 ▲종사자의 위생모, 마스크 미착용 ▲작업장 청결 불량 등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적발하였다.

식약처는 “해당 업체는 덕장에서 말린 오징어를 자루에 담는 과정에서 별도의 위생적 조치를 하지 않고 구부러져 있는 오징어를 작업장용 신발을 신은 채 밟아 평평하게 펴는 등 식품을 비위생적으로 취급했다”

“또한 식품을 취급하는 자가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위생모,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작업장에 모여서 라면 등을 취식하는 등 청결 의무를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위반사항을 설명하였다.

해당 업체는 작년 10월 26일부터 올해 1월 8일까지 위반행위가 계속됐으나, 이 기간 동안 생산된 오징어 약 3,898㎏(3,898축, 1축=20미) 가량은 시중 유통되지 않은 채 전량 보관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해당 업체가 보관 중인 비위생적 취급‧생산분 전량을 자진 회수토록 함으로써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시사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