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시사닷컴] 야권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지율 상승세를 이어가며 '10% 고지'에 다가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6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6.9%, 이재명 경기지사는 26.0%로 각각 집계됐다.

    윤 전 총장은 전주에 비해 3.4%포인트 떨어졌고 이 지사는 0.6%포인트 오르면서 양측의 격차는 4.9%포인트에서 0.9%포인트로 바짝 좁혀졌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1.1%포인트 내린 18.2%였다.

    최 전 원장은 8.1%로 나타났다. 이는 전주(5.6%)보다는 2.5%포인트, 2주 전(2.5%)보다는 5.6%포인트 뛴 것이다.

    이어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1.4% 오른 4.7%로 5위에 랭크됐고 유승민 전 의원이 0.5%포인트 오른 2.8%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주 5위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0.9%포인트 하락(3.4%→2.5%)하면서 7위로 밀렸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유죄 판결 확정과 관련된 당 대표 시절 수사 의뢰 '원죄론'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밖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 2.3%,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2.0%, 박용진 의원 0.8% 순이었다.

    범진보권 주자 가운데선 이 지사가 27.4%로 1위였고 이 전 대표가 23.1%로 추격했다. 이어 박 의원 5%, 추 전 장관 4.6%였다.

    범보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27.9%로 1위였고 홍 의원 13.7%, 최 전 원장 9.4%, 유 전 의원 8.3%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연합뉴스]

키워드

#최재형
저작권자 © 데일리시사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