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데일리시사닷컴]지난해 공기업의 직원연봉 평균이 같은 기간 대기업과 '197만원' 차이에 그쳐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공기업 36개사와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2019년 기준 직원 평균연봉을 분석한 결과 공기업의 지난해 직원연봉은 평균 7942만원으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같은 기간 대기업 직원연봉 평균 8139만원과는 197만원의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액대별로는 공기업 직원 평균연봉은 '7000만~8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38.9%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8000만~9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27.8%로 다음으로 많았다. 공기업 중 과반수 이상인 기업(66.7%)의 직원 평균급여가 7000만원 이상~9000만원 미만 수준인 것이다.

대기업의 직원 평균연봉은 공기업보다 소폭 높았으나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조사결과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직원 평균급여를 공개한 기업의 직원평균연봉은 '8000만~9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23.1%로 가장 많았고, 이어 '9000만~1억원 미만'인 기업과 '1억원 이상'인 기업이 각 17.9%로 다음으로 많았다. 조사대상 기업 중 과반수 이상인 기업의(58.9%) 직원 평균연봉이 8000만원이상인 것이다. 그리고 다음으로 '7000만~8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15.4%, '6000만~7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9.0%, '5000만~6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9.0% 순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 공기업 중 지난해 직원 평균보수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중부발전'으로 9285만원으로 공시됐다. 다음으로는 한국남부발전(9188만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9159만원), 한국석유공사(9151만원), 인천국제공항공사(9130만원), 한국수력원자력(9065만원), 한국감정원(9037만원)의 순으로 높았다.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중 지난해 직원 평균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3031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NH투자증권(1억2300만원), SK하이닉스(1억1747만원), SK이노베이션(1억1600만원), SK텔레콤(1억1600만원), S-Oil(1억1032만원) 순으로 높았다.

저작권자 © 데일리시사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